花樣年華(화양연화)









  기억 속에 멀어지는 가슴 속에 타오르다만 이름을
  불러보고 불러보려 한다
  바람결에 흩어지는 가느다란 너의 어깨와
  세월 따라 두둥실 떠가는 흐린 새털구름처럼
  하얗게 흩어져간다
  네가 너무나 많아서 네가 너무나 흔해서
  한 조각 닿지 않고
  붉게 물든 하늘 다 타 들어간다
  네가 너무 그리워서 네가 너무 보고파서
  오늘도 산 너머 누운 태양에 널 묻기로 했다

  너로 인해 시작되고 너를 통해 어지럽히던 내 맘을
  정리하고 정리하려 한다
  숨 턱까지 차오르는 같이 웃고 울고 뒹굴던 기억
  세월 위로 두둥실 떠가는 구겨진 종이배처럼
  하얗게 멀어져간다
  네가 너무나 멀어서 네가 너무나 작아서
  한 조각 닿지 않고
  붉게 물든 바다 다 타 들어간다
  네가 너무 그리워서 네가 너무 보고파서
  오늘도 달빛 아래
  눈부신 너와 나 반짝이던 너와 나 잊지 못할 너와 나
  모두 묻기로 했다
  다 묻기로 했다